주 메뉴 바로가기 왼쪽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 뉴스
  • 정책
  • 사진자료
  • 연구소 소식
  • 게시판

T.053)850-4263 / F.053)850-4265

현재위치

자료실&소식 연구소 소식

연구소 소식

제목
[뉴스웨이] 외국 유학생들 “독도는 한국 땅 확실”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2.24 15:32:59
조회수
236
내용
외국 유학생들 “독도는 한국 땅 확실”

 

베트남, 콩고 등 11개국 유학생 12팀 40명, 독도사랑 경연

 

홍석천 기자, 기사입력 2015-07-01 07:43

 

▲ 유학생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대회.

 

외국인 유학생들이 29일 대구대 종합복지관 소극장에서 ‘독도사랑’을 외쳤다. 

경북도와 대구대 공동주관으로 열린 ‘유학생 독도사랑 한국어 말하기대회’는 유학생들이 스스로 배우고 체험한 독도를 세계에 올바르게 알리는 독도 서포터즈 양산을 위해 기획됐다. 

참가 신청 24개 팀 가운데 지난 15일 전문가들의 예비 심사를 거쳐 본선에 진출한 러시아, 베트남, 네팔 등 12개팀 40명의 유학생들은 연극, 뮤지컬, 콩트, 노래 등 다양한 방법으로 독도 알리기 경합을 펼쳤다. 

특히, 참가자들은 자국 전통의상을 입고 출연하는가 하면, 한국 TV드라마 등을 패러디해 독도 이야기를 풀어가는 등 한국 문화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였다. 

내용면에서도 독도에 대한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독도가 한국의 땅임을 알리는 홍보방안을 제시하고, 독도에 대한 한국 영토주권의 역사적 권원(어떠한 행위를 법률적으로 정당화하는 근거)과 타당성을 유창한 한국어로 발표했다. 

호사카 유지 교수가 ‘역사적 사실로 본 독도’라는 주제로 일본인이 밝히는 독도의 진실을 강연해 유학생들의 관심을 끌기도 했다. 

또 지난 4월 대지진으로 큰 아픔을 겪은 네팔 유학생(영남대) 4명이 ‘독도가 한국 땅인 것을 제대로 알고 말하기’라는 주제로 발표하자 객석에서는 열띤 박수로 응원했다. 

대구대 국악밴드동아리는 축하공연을 펼쳐 국제 교류의 장을 마련하고, 참석자 전원과 지역 대학생들이 ‘독도야 사랑해’라는 문구에 핸드프린팅 하며 독도의 의미를 되새겼다. 

시상식 후에는 본선 진출자 40명에게 ‘독도 서포터즈’위촉장을 전달해 유학생들이 ‘해외 독도 알리미’로 역할을 다할 것을 다짐하는 시간도 가졌다. 

주낙영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유학생 독도사랑 말하기대회 및 탐방 프로그램이 우리나라로 유학 온 세계의 젊은이들에게 한국의 자연과 멋을 향유할 수 있는 마당, 한국의 역사까지도 함께 나누는 평화와 우정의 장으로 거듭나기 바란다”며 “독도를 전 세계에 알리는 ‘해외 독도 서포터즈’로서 역할을 다해 달라”고 말했다. 

경북 홍석천 기자 newsroad@

<저작권자ⓒ 믿음을 주는 경제신문 뉴스웨이.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목록 
다음글
[경북매일] 외국인 유학생들 “독도는 한국 땅이 확실”
이전글
[영남일보] 외국인 유학생, 세계에 독도사랑 알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