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왼쪽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 뉴스
  • 정책
  • 사진자료
  • 연구소 소식
  • 게시판

T.053)850-4263 / F.053)850-4265

현재위치

자료실&소식 뉴스

뉴스

제목
[전라매일] 다문화가족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구축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7.01 16:49:01
조회수
18
내용
순창군은 지난달 30일, 순창군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이현선, 이하 센터)와 한국C&T(주) 순창공장(대표 김훈석)간 다문화가족과 이주노동자들의 한국어 교육을 지원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은 한국C&T(주) 회의실에서 열렸으며, 한국C&T(주) 순창공장 김재천 공장장과 이현선 센터장 등 총 6명이 참석했다.
이는 군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족과 이주노동자들의 언어 장벽을 해소하고, 안정적 정착을 돕기 위해 한국어교육 지원체계 구축에 한발 더 나선 것이다.
양 기관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한국C&T(주)순창공장에 근무하는 다문화가족과 이주노동자를 위한‘찾아가는 한국어교실’운영지원에 적극 합의했다.
한국C&T(주)는 한국어교육을 받을 수 있는 장소제공과 홍보 등을 약속했고,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한국어 교육 및 상담, 정보 등을 적극 제공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오는 7월 2일 한국C&T 내 교육실에서 개강식을 갖고 매주 2회‘찾아가는 한국어교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현재 순창군에는 9개국 313명의 결혼이주여성이 거주하고 있으며, 한국C&T(주)순창공장에는 다문화가족 22명과 방글라데시, 우즈베키스탄, 캄보디아 등에서 E-9(취업)비자로 들어온 외국인노동자 30여명 등 총 52명이 근무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결혼이주여성 뿐만 아니라 이주노동자들이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한국사회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한국어 수업뿐만 아니라 통번역, 정보제공 등을 통한 지원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황숙주 순창군수는 “순창에 정착을 원하는 결혼이주여성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한국어 교육을 통해 한국문화의 이해 폭을 넓혀 의사소통 문제를 해결하고 지역사회 조기적응과 정착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현주 기자 / kcc0122@hanmail입력 : 2020년 06월 30일
 목록 
다음글
[중도일보] 충주시, 다문화가족의 지역융화를 위한 다양한 통합프로그램 지..
이전글
[대학저널]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 공동학술대회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