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왼쪽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 뉴스
  • 정책
  • 사진자료
  • 연구소 소식
  • 게시판

T.053)850-4263 / F.053)850-4265

현재위치

자료실&소식 뉴스

뉴스

제목
[경기일보] 경기도, 장애위험영유아 지원방안 마련…"다문화가정, 지원책 고루 전달"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0.06.25 16:43:36
조회수
9
내용

후천적 장애 위험에 놓인 경기지역 다문화가정 자녀에 대한 제도적 뒷받침이 요구(경기일보 24일자 6면)된 가운데, 이들이 전문상담사를 통해 체계적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길이 열렸다.

경기도가 시ㆍ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장애위험영유아를 선별ㆍ지원할 수 있는 전문상담사를 배치하고, 어린이집 등 보육현장에 장애위험영유아 매뉴얼을 제작ㆍ보급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것이다. 이에 보육시설을 이용하는 다문화가정 아동들에 대해서는 장애위험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게 됐다. 

광역자치단체 차원에서 장애위험에 놓인 다문화가정 아동들에 대한 지원에 나선 것은 경기도가 전국 최초다. 

이연희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24일 경기일보와의 인터뷰를 통해 “장애위험영유아가 늘어나는 추세인 만큼 올해 말까지 이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부모교육 콘텐츠 개발은 물론 교사관리 매뉴얼을 마련하고, 시ㆍ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전문상담사를 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도는 올해 말까지 현장가이드 북을 제작해 보육현장에 배포하고, 2021년부터는 시ㆍ군 육아종합지원센터에 전문상담사를 각 1명씩 배치할 계획이다. 

특히 이연희 국장은 장애의심아동 중 복지 사각지대에 놓일 우려가 큰 다문화가정에 대해 각별히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국장은 “다문화가족지원센터의 상담사 등과 협업해 어려움을 겪는 영유아가 있다면 지원받도록 세심히 살피겠다”고 말했다. 

현재 도내에서 다문화가정 아동에 대한 발달 지연 및 장애의심 영유아 지원사업을 하는 곳은 안산시장애인복지관과 김포시장애인복지관, 여주베타니아복지재단 뿐이다. 이에 도의 정책이 실행되면 나머지 28개 시ㆍ군에 거주하는 다문화가정 아동들도 지원을 받게 되며, 타 광역자치단체로의 정책 확산도 기대된다. 더욱이 복지관 및 시설 등이 아닌 보육현장에서 장애위험 아동들을 발견할 수 있게 돼 촘촘한 사회적 안전망이 구축될 전망이다. 

이 국장은 “현재는 다문화가정이 많은 안산시장애인복지관 등에서만 지원정책이 시행되고 있는데, 이번 정책 사업을 통해 타지역의 다문화가정 아동들도 고루 지원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호준ㆍ최현호기자 

출처 : 경기일보(http://www.kyeonggi.com)

 목록 
다음글
[대학저널] 인하대, 다문화융합연구소 공동학술대회 개최
이전글
[의령인터넷뉴스] 다문화가족 자녀성장 사회성발달 프로그램 진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