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왼쪽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 뉴스
  • 정책
  • 사진자료
  • 연구소 소식
  • 게시판

T.053)850-4263 / F.053)850-4265

현재위치

자료실&소식 뉴스

뉴스

제목
[연합뉴스] 안산 다문화특구내 상점 21%는 '사장님이 외국인'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9.17 14:14:40
조회수
12
내용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원곡동 일대 다문화마을특구 내 각종 업소 5곳 중 1곳은 외국인이 운영하는 업소로 조사됐다.

15일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다문화마을특구 내 각종 업소는 1천384개이다.


이 가운데 21%인 291개 업소가 외국인 업소이다. 업소 주인들의 국적은 13개국에 달하고, 업종은 음식점이 상당수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부동산과 슈퍼마켓, 미용실 등 14종으로 나타났다.

이같이 다문화마을특구 내에 외국인 업소가 많은 것은 특구 내 주민 2만5천여명 중 2만2천여명이 외국인이기 때문으로 시는 분석했다.


2014년 말 30%까지 높아졌던 다문화마을특구 내 외국인 업소 비율은 2016년 말 14.8%까지 낮아졌다가 최근 계속 높아지고 있다.

시는 올해도 특구 내 외국인 운영 업소 현황 조사를 연말까지 진행한다.

시가 외국인 업소 현황을 조사하는 것은 상권 변화, 폐업 및 개업 추이, 영업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외국인 관련 시책에 반영하기 위한 것이다.

아울러 이들 업소를 관광 자원화해 내국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안산시는 국·도비 및 시비 200억원을 투자해 다문화마을특구에 2021년 말 지하 1층, 지상 4층, 건물 연면적 3천790㎡ 규모로 준공 예정인 국제문화센터 안에도 세계음식박물관과 체험관 등을 조성해 각국 관광객을 유치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시 외국인주민지원본부 관계자는 "안산시 거주 외국인이 외국 국적 동포를 포함해 모두 8만6천780명으로, 안산시 전체 인구의 12.1%를 차지한다"며 "시는 이같은 인적 구조를 활용한 다양한 관광 활성화 사업 등을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목록 
다음글
[디지털타임스] 다문화가정 100만 시대…국내 인구의 2%나
이전글
[위키트리] 광주시 동구, 다문화·장애인·여성·난민 주제로 인문 강좌 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