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메뉴 바로가기 왼쪽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자료실

  • 뉴스
  • 정책
  • 사진자료
  • 연구소 소식
  • 게시판

T.053)850-4263 / F.053)850-4265

현재위치

자료실&소식 뉴스

뉴스

제목
[베이비뉴스] “서울시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 13.5%밖에 지원 못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09.10 11:11:11
조회수
13
내용
“서울시 영유아 인구 중 다문화 영유아 비율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보육정책에서도 다문화 영유아를 고려한 정책이 더욱 확대될 필요가 있습니다.”

지난 5일 서울 동작구 서울여성플라자 2층 성평등도서관 여기에서 열린 ‘서울시여성가족재단 2019 정책토론회’에서 김송이 서울시여성가족재단 연구위원이 한 말이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시여성가족재단이 주최했다. 토론회에서 발제자로 나온 김송이 연구위원은 ‘서울시 다문화보육 현황과 개선·보육교사 다문화보육 역량을 중심으로’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김송이 연구의원은 서울시 영유아 수는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반면 서울시 외국인 주민 만 0세~5세 영유아 자녀 수는 오히려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위원은 “2009년 대비 2017년 서울시 영유아 수는 51만 1746명에서 42만 9218명으로 약 16.1% 감소했다”면서도 “서울시 외국인 주민 영유아 자녀 수는 2012년 8268명에서 2017년 1만 3521명으로 약 63.5% 증가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영유아 중 외국인 주민 영유아 자녀 비율은 2012년 1.6%에서 2017년 3.2%로 2배 정도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또 김 연구위원은 “다문화 영유아는 전체 다문화 가족 미성년 자녀에서도 그 비중이 높다”면서 “2017년 서울시 외국인 주민 18세 이하 자녀 중 만 0세~5세는 43.5%, 만 0세~6세는 50.4%로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다문화 영유아 관련 이슈는 다문화가족 지원 정책 논의에서도 상대적으로 소홀히 다뤄져왔다”며 “다문화 가족을 위한 정책 지원은 다문화 1세대 중심이거나 자녀를 위한 정책 지원 또한 오히려 학령기 아동에게 맞춰져 있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다문화 영유아에 대한 정책 지원은 상대적으로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김 연구위원은 특히 다문화 영유아를 위한 어린이집 지원의 한계를 언급했다.

◇ “다문화 자녀 정책 지원, 학령기 아동에게 맞춰져 있다”


현재 서울시는 다문화 영유아를 위해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 정책을 대표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김 연구위원은 “다문화 아동 지원 대상의 범위 및 지원 내용이 제한적이라는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서울시의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 정책은 지정된 어린이집 수가 적어 다문화 영유아 재원 어린이집(2713개소)의 2.1%, 어린이집 이용 다문화 영유아(6950명)의 13.5%만 정책 지원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8년 12월 기준 서울시에서 지정된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은 총 58곳으로, 해당 어린이집에 다니고 있는 다문화 영유아 수는 939명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김 연구위원은 “어린이집에 기반한 다문화 영유아 지원 방안 모색을 위해서는 어린이집의 다문화 보육 현황에 대한 정확한 분석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다문화 영유아 비율이 늘어남에 따라 다문화 보육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발제 이후 이찬숙 경민대학교 아동보육과 교수가 토론자로 나와 김송이 연구위원이 발제한 내용에 대한 추가적인 의견을 첨언했다.

이 교수는 “다문화 영유아들의 어린이집 이용 특성과 어린이집 재원 다문화 영유아의 인구·사회학적 특성을 고려한 다문화보육 내실화 방안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서울시는 다문화 통합 어린이집 정책을 지원하고 있지만, 다문화 보육의 보편적 필요성으로만 가고 있다”면서 “서울시는 다문화 보육의 특수성을 고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목록 
다음글
[대전일보] 충남 다문화 학생의 이중언어 재능 빛났다
이전글
[경북일보] 경산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경산다문화엄마학교 1기 졸..